본문 바로가기
'골든스테이트 킬러' 연쇄살인마의 기행… 강간 후 피해자 몸 위에 접시 올려놓고 '스낵 타임'
입력 2018-04-26 10:43

(EPA/연합뉴스)

1970~1980년대 미국 캘리포니아 주 일대에서 40여 건의 강간과 10여 건의 살인을 저지른 용의자 '골든스테이트 킬러'가 42년 만에 붙잡혔다. '골든스테이트'란 캘리포니아 주를 가리킨다.

25일 뉴욕타임스 등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새크라멘토 경찰은 일단 두 건의 살인 혐의로 조세프 제임스 드앤젤로를 붙잡아 송치했다고 밝혔다.

드앤젤로는 전직 경찰 출신으로 경찰은 물론 연방수사국(FBI)의 수사망을 피해왔다. 드앤젤로는 복면을 하고 무장한 상태로 혼자 사는 여성의 집을 골라 칩입해 강간, 살인 등의 행위를 벌여왔으며 그간 '골든스테이트 킬러', '동부지역 강간범', '원조 나이트 스토커' 등으로 불렸다. 강간 피해자는 45명, 살해된 희생자는 12명에 달한다.

드앤젤로는 1973년~1979년 캘리포니아주 경찰관으로 근무하다 상점에서 도둑질한 사실이 밝혀져 방출됐으며 이후 본격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 기간은 1976년부터 1986년까지 10년 정도로 추정된다. 첫 범행 시점을 기준으로 42년 만에 검거된 셈이다.

한편 피해자들에 따르면 드앤젤로는 강간 후 공포에 질린 피해자를 눕히고는 몸 위에 찻잔이나 접시 따위를 올려놓고 '스낵 타임'을 가졌다. 접시나 찻잔이 달그닥거릴 경우 드앤젤로는 피해자를 살해하겠다고 협박하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