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아차, 베이징모터쇼서 中 현지 전략형 SUV 공개
입력 2018-04-25 17:30

(사진제공=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중국을 공략할 현지 전용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최초 공개했다.

기아차는 25일 중국 베이징 신국제전람중심에서 열린 ‘2018 베이징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용 SUV 모델 ‘이파오(奕跑)’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이날 행사에는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을 비롯해, 설영흥 현대차그룹 중국사업담당 고문 등 회사 주요 관계자와 기자단, 딜러 대표 등이 참석했다.

기아차가 이날 공개한 ‘이파오’는 중국어로 ‘크다, 아름답다(奕)’의 의미와 ‘달린다(跑)’라는 뜻을 담고 있다. 이 모델은 활동적이고 합리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지향하는 젊은 고객층을 겨냥했한 것으로, 올해 하반기 현지 시장에 판매될 예정이다.

소남영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부사장)는 “이파오는 오직 중국 시장만을 위해 탄생한 합자법인 최초의 중국 전용 도심형 엔트리 SUV 차량”이라며 “젊은 고객들을 겨냥한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은 물론 첨단 IT, 안전 사양을 대거 적용해 생애 첫 차 구매를 고려하는 20-30대 초반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파오의 외관은 역동적인 느낌을 바탕으로 크롬 도금 라디에이터 그릴, 루프 라인 등을 적용해 개성 있고 매력적인 모습을 갖췄다. 실내는 강인함과 견고함이 느껴지도록 심플한 디자인을 추구했다. 아울러 다양한 수납공간도 적용해 공간 활용성을 높였다.

또한, △버튼 시동 스마트키 △8인치 멀티미디어 시스템 △전동 썬루프 △LED 램프 △가죽 시트 등 풍부한 편의 사양을 적용했다. 경사로밀림방지(HAC), 경사로저속주행장치(DBC) 등의 안전 사양을 탑재해 주행 안전성을 높였다.

이날 기아차는 이파오와 함께 최근 출시된 중국 전략형 SUV 신형 즈파오(新一代智跑‧신형 스포티지)도 함께 선보였다.

신형 즈파오는 대범하고 강인한 정통 SUV를 표방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도심과 아웃도어에 모두 어울리는 탄탄하고 균형 잡힌 외관, 첨단 주행지원 시스템, 바이두와의 협업으로 구현한 커넥티비티 등을 통해 동급 최고 수준의 상품성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기아차는 중국 시장에서 △이파오(奕跑) △KX 크로스 △KX3 △신형 즈파오(新一代智跑) △KX5 △KX7 등 SUV 풀 라인업을 구축했다.

기아차는 이번에 K5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이 회사는 하반기 K5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출시해 중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연비 규제 강화 및 신에너지차 보급 정책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프리미엄 초대형 SUV 콘셉트카 텔루라이드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베이징 모터쇼에서 기아차는 SUV 신차 및 친환경차를 선보임으로써 기아차가 나아갈 방향성을 제시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더욱 우수한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중국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