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예슬 지방종 부위 반흔 남을 것" 홍혜걸, '섹션TV'와 인터뷰서 한예슬 의료사고 언급
입력 2018-04-24 07:36

(출처=MBC 방송 캡처)

홍혜걸 의학박사가 한예슬 의료사고에 대해 언급했다.

홍혜걸 박사는 지난 23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이하 섹션TV)와의 인터뷰에서 한예슬 의료사고에 대해 지방종 수술 부위에 반흔이 남을 것이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홍혜걸은 '섹션TV'와의 전화 연결에서 "지방종은 피부 아래 지방 덩어리가 생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상처 부위를 설명하며 "(상처가 완치되려면) 서너 달은 걸린다고 봐야 한다. 그래도 반흔은 남을 거라고 예상된다. 배우로서는 매우 안 좋은 경우다"라고 밝혔다.

22일 홍혜걸은 유튜브 의학채널 '비온뒤'를 통해 한예슬 지방종 수술의 집도의 이지현 교수와의 인터뷰를 갖기도 했다.

이날 이지현 교수는 "환자가 배우다 보니 상처를 조금이라도 가려보기 위해 아래쪽으로 파고 들어가서 (지방종을)떼어내려고 했다"며 "제가 당시에 판단을 조금 잘못한 것 같다"며 의료과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한편 한예슬이 지방종을 수술한 차병원 측 역시 23일 "일반인의 관점에서 볼 때는 매우 심각해 보이기 때문에 한예슬이 받을 심적 고통이 몹시 클 것이라는 점은 충분히 이해한다"며 "정교한 성형외과적 봉합기술을 적용해 현재 드러난 상처 부위의 흉터를 최소화할 수 있다. 한예슬이 전문적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