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날씨] 새벽까지 봄비 이어지다 낮에 그칠 듯...기온은 예년 비해 낮아
입력 2018-04-23 21:18

▲내일인 24일도 새벽까지 전국에 비가 내리다 서쪽부터 그치기 시작해 낮에는 갤 것으로 예보됐다.(이투데이DB)

내일인 24일도 새벽까지 전국에 비가 내리다 서쪽부터 그치기 시작해 낮에는 갤 것으로 예보됐다.

서울, 인천, 수원 등 수도권에서는 최저 9도에서 최고 15도의 기온을 보일 것으로 전망됐으며, 오전 강수확률은 60%, 오후 강수확률은 10%로 예보됐다.

전국의 기온은 전날인 23일과 비슷한 수준으로 평년보다 다소 낮겠다. 전국 아침 최저 기온은 8∼15도, 낮 최고 기온은 11∼18도로 예상됐다.

동해안에는 이날 저녁까지 비가 올 것으로 보이며, 경남 해안과 제주도에도 이날까지 많은 양의 비가 계속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후까지 예상 강수량은 경상도 해안과 제주도에 30∼80㎜, 강원 영동·남부지방·울릉도·독도에 10∼50㎜, 중부지방에 5∼20㎜로 예보됐다.

경상도 해안과 내륙 지방에는 전날처럼 강풍이 불 것으로 전망됐으며 남부지방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비가 내리는 지역과 안개가 끼는 중부지방은 시계가 제한돼 교통안전에 주의가 필요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