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아나 초단, 바둑계 미투 지지 성명 발표…여자 프로기사들 "성폭행 피해자 위해 할 수 있는 일 다 할 것"
입력 2018-04-23 09:08   수정 2018-04-23 09:17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한국기원 소속 여자 프로기사 51명이 바둑계 '미투'에 대한 성명을 냈다.

여자 프로기사 51명은 21일 성명을 통해 "피해자인 디아나 초단을 지지하고 끝까지 함께 할 것임을 밝힙니다"라며 "이 일이 올바르게 해결될 때까지 함께 지켜보고 싸우고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기원은 조속히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 가해자에게 합당한 처벌을 할 것을 촉구합니다"라고 전했다.

다음은 성명 전문이다.

함께하겠습니다.

지난 2009년 6월 5일 김성룡 9단이 디아나 초단을 성폭행한 사건에 대하여 아래의 기사들이 피해자인 디아나 초단을 지지하고 끝까지 함께 할 것임을 밝힙니다.

이 일은 단순히 피해자 개인의 일이 아닌 여자기사 전체의 일이자 바둑계 전체의 일이라 생각합니다. 용기를 내어 여자로서는 입 밖에 내기 매우 어려운 일을 공개해 준 디아나 초단에 깊이 감사하며, 이 일이 올바르게 해결될 때까지 함께 지켜보고 싸우고 노력하겠습니다.

사건 공개를 한 뒤 5일이 지났지만 가해자로 지목된 김성룡 9단이나 책임지고 문제를 해결해야 할 한국기원으로부터 어떠한 공식입장도 들을 수 없었습니다. 때문에 어렵게 사실을 공개한 디아나 코세기 초단의 고통만 가중되고 있습니다.

한국기원은 조속히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 가해자에게 합당한 처벌을 할 것을 촉구합니다. 빠른 시일 내에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해결을 위해 저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할 것임을다시 한번 다짐합니다.

2018년 4월 21일

강다정 강지수 권주리 권효진 김나현 김다영 김미리 김민정 김민희 김세실 김선미 김수진 김신영 김윤영 김채영 김혜림 김혜민 남치형 도은교 문도원 박소현 박지영 박태희 배윤진 백지희 송혜령 오유진 오정아 윤영민 윤지희 이다혜 이단비 이도현 이민진 이슬아 이영신 이영주 이유진 이정원 이지현 장혜령 정연우 조승아 조혜연 최동은 최정 하호정 한해원 허서현 현미진 김은선 (4월 22일 오후 4시 현재 51명)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