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스마트폰으로 전세계 생중계

입력 2018-04-22 16:41

제보하기

(연합뉴스)

27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전 세계 어디서나 스마트폰으로 시청할 수 있게 된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2일 브리핑에서 "전 세계 누구나 모바일을 통해 회담 관련 모든 것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게 온라인 플랫폼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이벤트형 오프라인 행사 대신 11년 만에 이뤄지는 남북 정상 간 만남 자체에 집중할 예정"이라며 "'평화, 새로운 시작'이라는 표어 아래 한반도 평화 메시지가 전 세계에 확산하도록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국민과 함께하는 정상회담을 위해 평화 응원 릴레이 등 온라인 이벤트를 진행한다"며 "회담 후에도 더 많은 국민 의견을 모아 참여와 공감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이번 회담은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길잡이 회담으로 여겨진다. 윤 수석은 "전 세계 34개 국 348개사 858명의 외신기자단이 서울과 고양시, 그리고 판문점에 집결한다"며 "프란치스코 교황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등 세계 지도자들의 응원 메시지도 도착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강원 여야 후보 공약 발표…“지역경제 살리겠다”
  • 2
    [21대 총선 후보자] 비례‘만’ 낸 국민의당, 평균 재산 3위ㆍ90년생 최연소 후보 눈길
  • 3
    [21대 총선 후보자] 민생당 비례대표 명단 확정…1번 정혜선·14번 손학규 '4명 사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