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는형님’ 이승기, 해외서 야한 영화 보고 망신…“20만 원 넘게 나와”
입력 2018-04-22 16:35

▲이승기(출처=JTBC ‘아는형님’ 방송캡처)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신인 시절 해외 일화를 전했다.

21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이승기가 출연해 해외촬영에서 야한 영화를 시청했다가 망신당할 뻔한 일화를 털어놨다.

이날 이승기는 “그때 리조트에 혼자 있으니 할 게 없어서 TV나 보자 했다”라며 “그냥 채널이 있고 빨간색 채널이 있었다. 눌렀더니 몸을 잘 쓰시는 분들이 나오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승기는 “내게 볼지 말지 동의를 구해야 되는 거 아니냐. 나한테 동의를 딱히 구하지 않았다”라며 “계속 채널을 넘겨봤다. 2박 3일 후에 체크아웃을 하려고 하는데 데스크에서 너무 분주하더라”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승기는 “메인 작가가 나를 부르더라. 영수증이 엄청 길었다. 대체 얼마나 본 거냐고 하더라. 그걸로 20만 원이 나왔다. 채널이 넘길 때마다 계산이 된 거다”라며 “너무 억울했고 신인이었기에 놀라기도 했다. 메인 작가가 농담으로라도 다른 사람에게 말할까 봐. 다행히 그분이 입이 무거웠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