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상화폐] 미 벤처투자자 “비트코인, 4년내 2억6000만 원대로 상승” 주장
입력 2018-04-18 10:48

비트코인이 4년 안에 25만 달러(약 2억6700만 원)로 치솟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와 함께 가상화폐(암호화폐)가 향후 인터넷과 같은 파급력을 가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하지만 부정적인 기류도 있다. 호주 정부는 돈세탁과 테러를 이유로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감시를 강화했다.

◆고개 드는 낙관론… “BTC, 4년內 30배 뛴다”

미국의 벤처투자자 팀 드레이퍼(Tim Draper)는 비트코인 가격이 4년 이내에 25만 달러까지 오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최근 비트코인 가격은 8000달러(약 855만 원)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그는 최근 캘리포니아 드레이퍼 대학이 주최한 블록체인 행사 연설에서 “비트코인은 2022년까지 현재 가격의 30배 수준인 25만 달러에 이를 것”이라며, 비트코인에 대해 “다른 암호화폐가 5년 안에 결제 수단으로 사용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팀 드레이퍼는 벤처투자기업 드레이퍼 어소시에이트와 DFJ의 창립 파트너로 스카이프, 테슬라, 중국 대형 검색엔진 바이두 초기 투자에 참여했다. 2014년 비트코인이 320달러에 불과했을 무렵 “2017년에 1만 달러를 넘을 것”이라는 예측을 한 바 있다.

◆“비트코인, 80년대 인터넷 수준… 영향력 무궁무진”

가상화폐 투자전략업체 BKCM의 창립자이자 CEO인 브라이언 켈리(Brian Kelly)는 가상화폐가 향후 인터넷과 같은 영향력을 보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CNBC와의 인터뷰를 통해 “현재 가상화폐는 80년대 인터넷처럼 초기 단계에 있지만 앞으로는 굉장한 영향력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비트코인은 4년 안에 3000%의 수익을 낼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지난 2년간 4000%의 수익을 냈으며 그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며 가상통화의 가격 상승을 전망했다. 최근 불안정성에 대해서는 “지금은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엄청난 변동성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돈세탁 우려” 호주정부, 가상화폐 거래 집중 감시

호주 정부가 돈세탁과 테러 연루를 이유로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감시를 강화한다. 최근 호주 언론은 “모든 디지털화폐거래소(DCEs)들은 돈세탁 규제당국인 금융정보분석센터(AUSTRAC)에 등록하도록 하는 법이 발효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반(反)돈세탁 및 대테러자금법’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 중 일부다. 강화된 법에 따르면 은행이나 송금서비스 업체처럼 현재 규제 대상인 모든 업체에 고객의 신분을 규명할 수 있는 정보를 수집하도록 하고 있다. 또 거래를 감시해야 하며, 의심스럽다거나 1만 호주달러(약 830만 원) 이상의 현금 거래 시에는 신고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8월 범죄단체들이 가상화폐 이용을 늘려 가고 있다는 호주범죄정보위원회(ACIC)의 보고서가 나온 뒤 이뤄졌다.

◆사업가 납치 비트코인 200개 요구한 印 경찰관 체포

사업가를 납치해 130만 달러(약 14억 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갈취하려든 인도 경찰 10명이 수사당국에 고발됐다. 최근 인도의 타임스 오브 인디아(Times of India)의 보도에 의하면 용의자들은 현지 사업가 두 명을 포함한 총 세 명의 시민을 외곽으로 납치했다. 용의자들은 피해자들은 구타했고, 비트코인 200개를 몸값으로 요구했다고 밝혔다. 앞서 우크라이나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현지 가상화폐 거래소 EXMO의 고위 관계자 파벨 레르너(Pavel Lerner)는 사무실 앞에서 납치된 후, 약 100만 달러(약 10억7000만 원)의 몸값을 지불하고 풀려났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