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타는 청춘’ 백종원, 강수지‧김국진 커플 부러워…“소유진도 하루 종일 내 생각해 ”
입력 2018-04-18 00:11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백종원이 치와와 커플을 부러워했다.

1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백종원에게 요리를 배우러 간 강수지-김국진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수지는 김국진이 칼을 든 모습을 보고 “다치니까 다른 걸 써라”라고 조언했고 김국진은 “이렇게 매일 날 걱정한다. 왜 이렇게 내 걱정을 하냐”라며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백종원은 “우리 소유진도 하루 종일 내 걱정한다. 요리하다가 다칠까 봐. 아마 지금도 걱정하고 있을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백종원은 인터뷰를 통해 “두 사람을 보니 부럽다. 옛날 내 생각이 난다. 이게 나이 드신 분한테 할 소리는 아닌데 귀엽다”라며 “정말 잘 어울리고 알콩달콩 보기 좋다. 강수지 씨가 말 안 하는 스타일인 줄 알았는데 아마 좋아하니 말을 많이 하는 거 같다. 우리 와이프도 내 앞에서 수다 잘 떤다”라고 전해 훈훈함을 더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