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MF, 韓 경제성장률 3.0% 전망 유지…내년도 2.9% 그대로
입력 2018-04-17 22:00   수정 2018-04-18 10:03
선진국 올해 0.2%pㆍ신흥개도국 내년 0.1%p 상향 조정

국제통화기금(IMF)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올해 3.0%, 내년 2.9%로 유지했다. 미국에서 시작해 세계로 번지는 무역 갈등 확산으로, 수출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가 받을 영향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선진국과 신흥개도국의 올해와 내년 전망치는 각각 상향 조정했다.

1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IMF는 한국 시간으로 이날 오후 10시 세계경제전망(WEO‧World Economic Outlook)을 발표했다. IMF는 1월과 4월, 7월, 10월 등 연간 네 차례 WEO를 발표한다. 1월과 7월에는 주요국만, 4월과 10월에는 한국을 포함한 회원국 전부를 포함한다.

이번 WEO에서 IMF는 한국경제 성장률 전망을 올해 3.0%, 내년 2.9%로 유지했다. 앞서 2월 13일 공개한 2017년 한국-IMF 연례협의보고서 기준 전망치 그대로다.

세계경제의 경우 투자와 무역 증가에 따른 선진국과 신흥국 전반의 경기 개선 모멘텀 확산과, 미국의 확장재정에 대한 기대로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관측했다. 이에 올해와 내년 모두 3.9%의 성장 전망을 유지했다. 올 1월 WEO에서 기존보다 0.2%포인트(p)씩 올린 수치다.

IMF는 세계경제의 하방리스크로 △급격한 통화정책 정상화시 금융변동성 확대 △무역갈등 고조 및 보호무역주의 정책 △동아시아 및 중동의 지정학적 긴장 등을 꼽았다. 이에 현재의 경기 모멘텀을 활용해 성장세를 지속하고, 중기적으로는 포용적 경제성장 달성을 위한 정책과 구조개혁을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미국과 유럽, 일본 등 선진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은 2.5%로, 기존보다 0.2%p 상향 조정했다. 내년은 2.2% 전망치를 유지했다. 1월 WEO에서도 선진국은 기존보다 올해 0.3%p(2.0%→2.3%), 내년 0.4%p(1.8%→2.2%) 각각 올라간 바 있다.

IMF는 △유로존 및 일본의 안정적 성장과 △미국의 확장적 재정정책의 내수 및 파급 효과로 인해 선진국의 전반적으로 견조한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측했다. 통화정책은 국가별 경기상황에 따라, 재정정책은 중장기 성장잠재력 확충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운용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 잠재성장률 제고를 위한 구조개혁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중국과 인도, 러시아, 브라질 등 신흥개도국의 올해 전망은 4.9%를 유지했다. 내년 성장률은 5.1%로 기존보다 0.1%p 상향 조정했다.

IMF는 신흥아시아 성장세 지속과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원자재 수출국 경기 회복으로, 성장세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신흥개도국들의 경우 국가별 상황에 따라 정책 우선순위는 다르지만, 공통적으로 금융 복원력 제고 및 소득분배 향상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