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3월 민간아파트 분양가 3.3㎡당 1057만원…전월비 1.46%↑
입력 2018-04-16 16:46

(자료출처=HUG)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지난달 말 기준 전국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를 조사한 결과 ㎡당 320만2000원(3.3㎡당 약 1056만7000원)으로 전월 대비 1.46% 상승했다고 16일 밝혔다.

수도권의 ㎡당 평균 분양가는 472만3000원으로 전월보다 2.31% 올랐다. 5대 광역시와 세종시(322만7000원), 기타 지방(261만4000원)도 각각 0.16%, 2.12% 상승했다.

시도별로 분양가가 전월 대비 가장 많이 내린 곳은 부산(-0.87%)으로 집계됐다. 전북(-0.43%), 전남(-0.35%), 경북(-0.06%), 경남(-0.05%)도 하락했다. 대전, 울산, 세종은 보합으로 나타났다.

분양가가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충북(13.36%)이었고, 이어 인천(3.44%), 서울(3.08%), 강원(2.93%), 제주(2.52%) 순이었다.

서울은 전월 대비 3.08% 상승한 683만6000원(3.3㎡당 약 2255만900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649가구의 신규 분양이 이뤄진 마포구와 서초구, 영등포구가 기존 분양가보다 높게 분양된 데다 그동안 분양이 없었던 강북구가 이달 분양가 집계대상에서 제외된 영향이다.

부산은 ㎡당 분양가격이 전월대비 0.87% 하락한 381만7000원으로 나타났다. 사하구와 영도구에서 834가구의 신규 분양이 이뤄진 가운데 상대적으로 분양가가 낮은 영도구가 3월 분양가 집계대상에 포함됐다.

지난달 분양가를 면적별로 보면 전용면적 85㎡ 초과 102㎡ 이하 아파트가 1.89% 상승했고, 전용면적 60㎡ 초과 85㎡ 이하 아파트는 1.45% 올랐다. 전국의 신규 분양 민간아파트는 총 1만8896가구로 2월(5700가구)보다 232% 증가했고, 작년 3월(1만3천459가구)보다 40% 늘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