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OO모텔인데요, 자장면 좀...” 데이트 폭력 피해자 전화에... 기지 만점 경찰 화제
입력 2018-04-16 14:21

(출처=페이스북)

데이트 폭력을 당하던 여성으로부터 '자장면 배달'을 요구하는 뜬금없는 전화를 받고 기지를 발휘한 경찰이 뒤늦게 화제다.

지난달 경기남부경찰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은 폭행을 당하는 여성과 경찰의 전화 녹음본을 공개했다.

해당 녹음에서 여성은 경찰이 전화를 받자마자 "여기 XX육교 있는 △△역 근처 모텔"이라며 자신의 위치를 설명했다. 그리고는 "자장면 2개만 가져다 달라"고 말했다.

경찰은 "자장면이요?"라고 묻더니 이윽고 "혹시 남자친구에게 맞았냐"고 다시 물었다. 신고자는 "네"라고 대답했다. 상황을 파악한 경찰은 "중국집인 척하면서 저한테 말씀하시라"라며 모텔 이름을 재차 확인했다.

경찰은 "502호 가서 '똑똑' 두드리면 문 열어달라"고 당부하는가 하면 "남자친구한테 자장면 빨리 갖다 드린다고 하시라"라며 신고 여성을 안심시켰다. 이 경찰은 신고자의 상황을 발 빠르게 파악하고 대처한 것.

경기남부경찰 라이브 측은 "112에 신고할 때는 가장 먼저 위치를 말하는 게 도움이 된다"며 "특히 주변에 있는 건물이나 은행, 간판 등의 상호를 말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또 누군가에게 납치돼 허허벌판에 떨어져 위치를 모를 때에는 주변에 있는 전봇대를 찾아 '전봇대 번호'를 알리는 것이 좋다고 충고하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