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서울시장 후보들 ‘경제통’ 이미지 쌓기…첫 행보는 소상공인ㆍ자영업자 공략
입력 2018-04-16 10:18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부터)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우상호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세월호 참사 4주기를 이틀 앞둔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추모행사에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이 소상공인 민심 잡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경선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만큼 당원을 직접 만나 공약을 발표하며 지지층 확장에 나서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5일 저녁 서울 종로구의 한 치킨집에서 소상공인 당원들과 ‘치맥(치킨과 맥주)’ 모임을 하고 자영업자에 대해 3가지 공약을 설명했다.

박 시장은 서울페이(Seoul-Pay)’를 도입해 카드 수수료를 대폭 경감하고, 자영업자 등이 입원하게 되면 일정 기간 근로소득을 지원하는 ‘서울형 유급 병가’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또 자영업자에 대한 고용보험료 20%를 서울시가 부담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그는 “외국에 가니 디자인 상품을 파는 가게들이 있다”며 “이제는 학생만 상대하는 것이 아니라 일반 주민들도 사게 하는 디자인 문구 만드는 데 도와드릴 일이 상당히 많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가상화폐를 고민해서 서울에 에코마일리지나 대중교통을 많이 활용하는 사람에게 인센티브를 주면 코인을 지급하고, 이 코인으로 동네 가게에서 쓸 수 있게 하는 ‘서울코인’을 연구하고 있다”고 했다.

소상공인의 표심을 얻기 위해 박영선 민주당 의원은 올해 초부터 ‘영선아 시장 가자!’를 통해 소상공인을 찾아 현장 이야기를 생생하게 경청해오고 있다. 박 의원은 성수동 수제화 거리를 찾아 당시 소상공인들로부터 ‘젠트리피케이션(구도심의 발전으로 임대료가 올라 원주민이 밖으로 내몰리는 현상)’ 문제를 제일 큰 고충으로 의견을 들었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아침이 설레는 서울’ 비전을 발표하고 소상공인·자영업자 갑질 문화 근절을 발표했다.

현재까지 민주당 후보군이 서울시장 선거에 유리한 지점을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야권도 판세를 뒤집기 위한 공약을 발표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서울시장 공식 출마를 공식화하면서 “창업을 어렵게 만드는 제도와 각종 규제, 금융 장벽을 낮춰줘야 한다”며 “창업기업이 시장에 접근할 수 없게 하는 대기업의 횡포를 바로잡아주지 않으면, 새로운 기업이 생겨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 추대된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대학교 주변 첨단지식산업 특구 지정과 대중교통요금 상한제 도입을 소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