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특징주] 삼양식품, 7%대 강세…오너리스크 누른 실적기대감
입력 2018-04-16 09:59

삼양식품이 7%대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검찰 수사에 따른 ‘오너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신제품 판매 호조에 따른 실적 개선 기대감이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는 모습이다.

16일 오전 9시 57분 현재 삼양식품은 전 거래일 대비 7.33% 오른 8만4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서울북부지검이 삼양식품 전인장 회장과 아내 김정수 사장을 불구속 기소했음에도 주가는 오름세다. 이들 부부는 2008년부터 지난해 9월까지 계열사로부터 납품받은 포장 박스와 식재료 일부를 자신들이 설립한 페이퍼컴퍼니로부터 납품받은 것처럼 꾸며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오너리스크에도 불구하고 실적개선 기대감이 주가를 밀어 올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유정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양식품의 수출 라면은 중국을 제외한 대부분의 국가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이 지속되고 있다”며 “내수 라면 매출액 역시 지난해 12월 출시된 ‘까르보불닭볶음면’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25% 가량 증가해 내수라면 최대 실적이 예상된다”고 기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