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사외이사 독립성 강화위해 사측 추천권 없앴다
입력 2018-04-13 15:12

삼성전자가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할 때 사내이사를 제외하기 결정했다.

1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에서 사내이사가 제외됐다. 사외이사만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추구하는 이사회 중심 경영과 이사회의 독립성·투명성 강화 차원에서 이뤄진 조치로 풀이된다.

이에따라 삼성전자는 이사회 사외이사후보추천위를 사외이사인 김종훈, 박재완, 박병국 3명으로 구성했다. 이전에는 사내이사 1명과 사외이사 3명으로 구성돼 있었으나 사내이사가 빠졌다.

사내이사후보추천위는 26일 열릴 이사회에서 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또 이사회 의장에 새로 선임된 이상훈 사장도 이사회 산하의 경영위원회·감사위원회 등 6개 위원회 중 어디에도 소속되지 않기로 했다.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 직을 분리한데 이어 의장의 독립적 활동을 최대한 보장하겠다는 취지로 분석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