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부평공장 희망퇴직자 88% 20년 이상 장기근속자

입력 2018-04-11 17:55

제보하기

▲연합뉴스
한국GM 부평공장의 희망퇴직자 대다수는 20년 이상 일한 장기 근속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고용노동부 인천북부지청에 따르면 한국GM 부평공장 희망퇴직자 102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희망퇴직자의 88.8%(913명)가 20년 이상 근무한 장기 근속자였다. 10년 미만 일한 근로자는 46명(4.8%)에 불과했다.

오래 근무한만큼 부평공장 희망퇴직자의 79.1%(813명)는 만55∼60세의 고령자였다. 이들에게 퇴직 후 1년 이내의 계획을 물은 결과 가장 많은 539명이 재취업을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실업급여 수급 493명 △직업훈련 167명 △창업 102명 순이었다. 이 항목은 중복 응답이 가능했다.

한국 GM은 올해 2∼3월에 걸쳐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다. 부평공장 희망퇴직자는 공장 전체 근로자 9,074명의 11.1%에 달한다. 인천북부지청은 인천시와 함께 한국GM 부평공장 고용 변동 대책단을 꾸려 희망퇴직자들에 대한 재취업 및 심리 안정 지원 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권미진 다이어트 전 vs 후 비교해보니…50kg 감량 후 '확 달라진 외모'
  • 2
    송파구 가동초등학교 6학년생, 코로나19 확진…학부모들 불안감 '확산'
  • 3
    속보 인천 백석초, 교직원 코로나19 확진…학교 폐쇄

기업 최신 뉴스

  • 1
    파라다이스시티 “미쉐린 셰프의 정통 광동식 ‘차슈’ 다채롭게 즐기세요”
  • 2
    마켓컬리, 확진자 나온 물류센터 코로나 검진 319명 중 297명 '음성'
  • 3
    금융위 산하 감리위, KT&G 분식회계 '고의 없다' 판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