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빌, 의료용 마리화나 이용 ‘신경퇴행성질환 의약품’ 개발
입력 2018-04-09 09:24

의료용 마리화나 작물의 재배 및 가공 사업권을 확보한 바이오빌이 신경퇴행성질환 의약품을 개발하는 프로젝트에 착수한다고 9일 밝혔다.

바이오빌 측은 “스마트팜팩토리에 적용 가능한 대사체 증강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라며 “마리화나에서 고순도 THCㆍCBD를 추출해 신경퇴행성질환 의약품 원료를 생산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신경퇴행성질환은 갈수록 그 환자가 늘어나고 있으며 대표적인 질환으로는 치매, 파킨슨병 등이 있다. 최근 마리화나 추출물질들이 합법화되는 시점에 맞춰 신체의 카나비노이드 수용체(Cannabinoid receptor)를 자극해 신경전달 물질을 조절하는 핵심 기술들이 속속 개발되고 있다.

바이오빌은 생물전환 및 천연물추출기술, 줄기세포치료기술, TLSM보조치료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THCㆍCBD를 융합해 개발 및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생물전환 및 천연물추출기술은 인삼과 마리화나를 스마트팜팩토리에서 재배해 제품화 단계로 넘어간다. 줄기세포치료기술은 10여 년 이상의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줄기세포 셀뱅킹기술과 신경세포재생기술을 적용해 임상을 진행하게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올해 1월 5일 마리화나에서 추출된 카나비노이드를 의료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마약류 관리에 대한 법률 개정안’에 발의했다. 바이오빌 측은 "국내 식약처가 의료용으로 허가되는 시점에 맞춰 미국에서 원료를 생산하여 국내로 수입하여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