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J CGV,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수익성 개선 기대-삼성증권
입력 2018-04-09 09:04

삼성증권은 9일 CJ CGV에 대해 영화 관람료 인상으로 국내 본사의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8만6000원을 각각 유지했다.

양승우 삼성증권 연구원은 “CJ CGV는 오는 11일부터 영화 관람료를 1000원 인상하기로 결정했다”며 “올해 2분기부터 5~10% 수준의 ATP(평균 티켓 가격) 상승과 함께, 연간 150억 원 이상의 이익 개선이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양 연구원은 “이번 가격 인상으로 국내 본사 실적에 대한 우려를 어느 정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2분기의 경우 가격 인상 효과 반영과 함께 지난해 용산 사이트 리뉴얼에 따른 기저효과가 존재해 확실한 턴어라운드를 보여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해 1분기에는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개선이 기대되는 중국 이외에 전반적인 부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양 연구원은 “1분기 CJ CGV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8.9% 증가한 200억 원을 기록해 시장 예상치(225억 원)을 소폭 하회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분기 국내 관람객 수가 소폭 역성장하는 가운데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비용 부담이 존재한다”며 “터키 관람객 수는 무난한 수준이지만 리라화 가치 하락으로 이익 기여도가 낮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