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전 대통령 24년형 선고, 靑 “가슴 아픈 일…오늘 잊지 않겠다”
입력 2018-04-06 16:19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건 1심 선고일인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로비에서 시민들이 TV를 통해 선고 재판을 지켜보고 있다.(연합뉴스)
청와대는 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징역 24년형과 벌금 180억 원을 선고받은 것에 대해 안타까움과 같은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나타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울중앙지법의 이 같은 선고가 나오자 논평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느낌은 다들 달랐을 것이다”며 “그러나 오늘 모두의 가슴에는 메마르고 스산한 바람이 불었다. 나라 전체로 봐도 한 인생으로 봐도 가슴 아픈 일이다”고 밝혔다.

이어 김 대변인은 “기억하지 않는 역사는 되풀이된다고 한다”며 “오늘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1심 선고에서 뇌물수수 등 총 18개 혐의 중 16개를 유죄판단하면서 구속된 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고했다. 혐의 중 삼성 경영권 승계와 하나은행 청탁 등 2개 혐의에 대해선 무죄 판결을 내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