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규 장관, 한국GM에 "노사간 대타협이 선결돼야 정부 지원 협의 가능"

입력 2018-04-06 16:00

백 장관, 한국GM 부평 공장 전격 방문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6일 오후 한국GM 부평공장을 전격 방문해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등을 만나 원만한 노사협상 타결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 방문은 한국GM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노사대타협이 무엇보다 절실한 상황에서 양측의 극한 대립이 고조되는 가운데 백 장관의 결단으로 전격 이뤄졌다.

백 장관은 카허 카젬 한국GM사장을 만나 "한국GM의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해서는 노사 협상이 조속히 타결돼야 한다"며 "사측이 보다 적극적으로 노조를 설득하는 노력을 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백 장관은 "그간 수차례 노사간 협상을 거쳐 일정 부분 성과도 있는 만큼 조금 더 인내를 갖고 진지하게 협상에 임해달라"면서 "노사간 대타협이 선결돼야 구체적인 정부 지원 방안도 협의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백 장관은 아울러 "최근 한국GM 문제로 경영난을 호소하고 있는 한국GM 부품협력사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야 한다"라며 "한국GM의 가장 우수한 인프라 중 하나인 부품협력 생태계가 훼손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백 장관은 노조측에 대해서도 노사협상의 조기 타결과 함께 과격한 행동을 자제해달라고 전했다.

그는 "한국GM의 경영정상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민적인 공감대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노조가 대승적 결단을 내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백 장관은 간담회에 함께 참석한 협력업체 대표에 대해서도 "한국GM의 경영정상화 지연에 따른 협력 업체의 경영난을 잘 알고 있다"며, "정부 차원에서 협력업체의 어려움을 경감하기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도 노사간 자율 협상 과정을 모니터링하면서 필요한 경우 적극적인 중재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한국GM의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덧붙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엠버 긴급귀국, 오늘(15일) 한국行 비행기…'크리스탈·빅토리아·루나', 설리 빈소 찾을까?
  • 2
    설리 빈소 공개·사이버 조문 페이지 개설…SM 측 "유족 뜻 따라 팬 위한 조문 장소 마련"
  • 3
    '악플의 밤', 설리 없이 녹화 진행 "연락 닿지 않았다"…네티즌 "프로그램 폐지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