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낸시랭 남편’ 전준주, 횡령‧사기 혐의 번복…“변호사가 대답한 것”
입력 2018-04-05 19:42

팝 아티스트 낸시랭의 남편 전준주(가명 왕진진)가 횡령 사실을 번복했다.

5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5단독(변성환 부장 판사) 심리로 진행된 4차 공판에서 전준주는 “횡령 혐의를 인정한 적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전준주는 “횡령은 인정하고 사기는 부인한 게 맞냐”는 질문에 “횡령 혐의를 인정한 적 없다”라고 입장을 번복했다. 이에 검찰 측은 “이미 증거 동의까지 하지 않았느냐”라고 반박했고 전준주는 “당시 국선 변호인이 그렇게 답한 것”이라며 “그는 재판 후 의견 충돌이 있어 사임했다”라고 밝혔다.

전준주는 지난해 A교수에게 10억 원대 중국 도자기를 넘기겠다며 1억 원을 챙긴 혐의와 B씨 소유의 외제차량을 가져간 뒤 이를 담보로 5000만 원을 받아 챙기고 차도 돌려주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전준주에 대한 5차 공판은 오는 19일 진행된다. 전준주는 자신을 고소한 A교수를 다음 기일 증신으로 신청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