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김흥국, 추가 미투 폭로 "2002년·2006년 월드컵 당시에도 성추행…사과無"

입력 2018-04-04 08:24수정 2018-04-04 08:32

제보하기

▲김흥국(이투데이DB)

가수 김흥국이 성폭행 혐의로 경찰 소환 조사를 앞둔 가운데, 추가 미투 폭로가 이어지며 김흥국 성폭행 논란이 새 국면을 맞았다.

4일 스포츠서울은 김흥국의 지인 A씨와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김흥국이 지난 2002년과 2006년 월드컵 당시 여성을 성추행한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

김흥국과 30년 지기라는 A씨는 "지난 2002년 월드컵 당시 축구장에서 김흥국은 우상이었다. 그런 분위기를 이용해 김흥국이 술자리에서 여성을 성추행했다. 하지만 말릴 수 없었다"라며 "2006년 독일 월드컵 당시에도 그런 일이 있었다. 피해자 부모님들이 '김흥국을 끝장내겠다'라고 했지만 김흥국 측에서 나서 무마가 됐다"라고 밝혔다.

또한 A씨는 김흥국이 지난 2012년 자신이 운영하는 카페 아르바이트생을 성추행 하려 했다고 주장하며 "김흥국이 문을 잠그고 추행을 시도했다. 나중에 아르바이트생의 부모님이 찾아왔고 내가 죄송하다고 사정했다. 그러나 김흥국은 해당 사건에 대해 사과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A씨는 최근 불거진 김흥국 성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강제로 하는 것은 아니지 않나. 나는 (술자리에서의) 그런 수법을 숱하게 봤다"라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김흥국에게 실망해 몇 차례 인연을 끊으려 했다"라며 경찰 조사에도 필요하다면 응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한편 김흥국은 오는 5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출두해 성폭행 혐의 관련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 3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사회 최신 뉴스

  • 1
    '34주 태아 살인' 의사 징역 3년 6개월…"생명 존엄하고 고귀"
  • 2
    인권위 "성소수자 유권자 투표 때 성별로 차별받지 않아야"
  • 3
    경기도, 연구개발비 부정 업체 '지원사업 영구퇴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