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물가 6개월 연속 1%대…곡물가격은 급등

입력 2018-04-03 10:45

제보하기
쌀값 26.4% 상승 기반 곡물 20.1%↑…농산물 4.7% 오르며 상승폭 완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개월 연속 1%대를 유지하며 안정적 흐름을 보이고 있다. 다만 한파 여파로 농수산물 가격이 높은 상승률을 이어갔고, 곡물가격도 쌀값 회복으로 크게 올랐다.

통계청이 3일 발표한 ‘3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1.3% 상승했다.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 연속 1%대 상승률이다.

품목별로 보면 농축수산물은 1년 전보다 2.1% 올랐다. 농산물은 4.7%, 수산물은 5.2% 각각 상승했다. 이에 전체 물가를 각각 0.21%포인트(p), 0.07%p 끌어올렸다. 2월에도 농산물은 7.4%, 수산물은 5.0% 오른 바 있다.

지난달 쌀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26.4% 뛰었다. 다른 농수산물 중에서는 고춧가루(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 43.7%), 오징어(33.1%), 무(38.0%), 감자(25.2%), 호박(45.4%), 고구마(22.0%) 등의 가격 상승이 두드러졌다.

곡물 가격은 쌀값 회복에 힘입어 1년 전보다 20.1% 급등했다. 이는 1996년 6월 21.0% 이후 최대 상승폭이다. 반면 축산물 가격은 3.9% 내려가면서 물가 상승률을 0.10%p 진정시켰다.

공업제품은 전년 동월보다 0.9% 오르면서 전체 물가를 0.30%p 상승시켰다. 휴대전화기(5.8%), 빵(6.0%) 등의 가격이 상대적으로 많이 뛰었다. 수입 승용차 가격은 1년 전보다 4.1% 내려갔다.

석유류는 3.2% 오르며 물가 상승률을 0.15%p 견인했다. 휘발유는 3.2%, 경유가 4.2% 각각 1년 전보다 상승했다.

전기·수도·가스는 전년 동월 대비 2.5% 하락하면서 전체 물가를 0.10%p 떨어뜨렸다. 서비스는 1년 전보다 1.7% 오르면서 전체 물가를 0.94%p 끌어올렸다. 집세는 0.9%, 공공서비스가 0.5% 각각 상승했다. 개인서비스는 2.5% 올라 물가 상승률을 0.79%p 견인했다.

외식 가격은 1년 전보다 2.5% 오르면서 전체 물가를 0.32%p 끌어올렸다. 3월 생활물가지수는 1.1% 상승했다. 식품은 1.2%, 식품 이외는 1.0%, 전월세 포함 생활물가지수는 1.0% 각각 올랐다.

신선식품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0% 상승했다. 신선어개(어류·조개)는 4.0% 뛰었다. 신선채소는 0.2% 올랐고, 신선과실은 0.1% 하락했다.

지난달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는 1.3%,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1.4% 각각 상승했다.

김윤성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한파로 2월 크게 올랐던 농산물 물가는 3월 상승폭이 완화했다”며 “다만 쌀값 회복으로 인한 곡물 가격 상승이 두드러졌다. 계란과 돼지고기 생산량이 늘면서 축산물 물가는 내려갔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유한양행-지아이이노베이션, 알레르기 치료제 '빅딜' 外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용산 신계동 용산e-편한세상 111동 1402호 등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 몸값 치솟는 '노원' 아파트...이번주 0.90% '쑥'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영국, 한국 등 59개국 입국자 자가격리 의무 면제
  • 2
    캐나다,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 중단...홍콩보안법 이후 첫 사법관계 단절
  • 3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도...트럼프, 독립기념일 불꽃놀이 행사 참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