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MLB] 오승환, 토론토 이적 후 첫 세이브 'MLB 개인통산 40호'…양키스전 1이닝 1K 무실점
입력 2018-04-02 07:20

(출처=토론토 블루제이스 페이스북)

오승환(36)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이적 후 첫 세이브를 거뒀다.

오승환은 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 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18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7-4로 앞선 9회초 마운드에 올라 1이닝을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오승환은 이날 경기로 메이저리그 통산 40호 세이브를 달성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시절인 2016년과 2017년 각각 19세이브, 20세이브를 기록한 바 있다.

이날 1-4로 끌려가던 토론토는 저스틴 스모크가 7회말 2점 홈런, 8회말 만루 홈런을 때려내며 경기를 뒤집었고, 마무리 경험이 풍부한 오승환이 등판하게 됐다.

오승환은 첫 타자 게리 산체스를 헛스윙 삼진처리하고 후속 브렛 가드너를 우익수 뜬공으로 아웃시켰다. 하지만 지난 시즌 아메리칸리그 홈런왕 에런 저지에게 좌익수 앞 안타를 허용했다. 2사1루에서 오승환은 지난해 내셔널리그 홈런왕 장칼로 스탠턴을 상대로 5구째 슬라이더로 외야 뜬공을 유도해 경기를 마무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