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기부,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특화센터 신규 지정ㆍ76억 지원
입력 2018-03-29 12:00

정부가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 및 특화센터를 5곳까지 신규로 지정하고 총 76억 원을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소공인 현장밀착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추가로 집적지구 지정 및 특화센터를 설치하기로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중기부는 소공인의 조직화・협업화를 유도하고 집적지 발전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소공인 집적지 5곳 이내를 추가로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선정된 소공인 집적지 공동인프라 구축 비용으로 총 70억 원을 지원하며, 4개 특화센터 신규 설치에 총 6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신청은 시・도 지자체 및 소공인 관련 비영리기관이 30일부터 5월 30일까지 국고보조금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하면 된다. 6월 중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평가해 중기부가 최종 선정 결과를 고시하게 된다,

중기부는 특히 올해부터 협동조합의 참여확대를 위해 특화센터 운영기관으로 소공인 협동조합이 신청하는 경우에는 가점을 부여해 우대한다고 설명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번 소공인 인프라 지원은 집적지별 다양한 수요에 대응한 맞춤형 지원을 통해 소공인의 자생력과 경쟁력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