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동연 부총리, UAE서 오자마자 ‘추경’위해 국회 찾았지만
입력 2018-03-28 10:57   수정 2018-03-28 13:49
“협조” 요청에 野 “선거용ㆍ선심성” 비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27일 국회 원내대표실을 방문한 김동연 경제부총리를 접견하며 전화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야당 지도부가 27일 정부가 곧 제출할 4조 원 규모의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해 쓴소리를 내고 있어 추경 국회 통과에 난항이 예상된다.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와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 최경환 대변인은 27일 국회를 찾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났다. 김 부총리는 “아랍에미리트(UAE)에서 귀국하고 바로 국회에 왔다”며 “청년 실업 문제 해결을 위해 추경이 필요하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조 대표는 “400조 원이 넘는 본예산이 아직 제대로 집행이 되지 않았는데 추경 얘기를 하는 것은 성급하다”면서도 “일자리 폭탄을 맞은 호남을 위한 추경이라면 검토할 여지가 있다”고 밝혔다.

이후 김 부총리가 차례로 만난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지상욱 정책위의장도 추경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김 부총리는 “이번 추경의 목적은 두 가지다. 하나는 청년 일자리이고, 두 번째는 구조조정에 따른 지역경제 및 고용대책”이라며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지 정책위의장은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이번 추경이 잘못됐다는 의견”이라며 “반복되는 추경은 습관적·중독적으로 우리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은 추경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오해를 부를 수 있다는 입장이다. 김 부총리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 함진규 정책위의장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김 원내대표는 6·13 선거를 앞둔 마당에 여차하면 국민으로부터 선심성·선거용 추경이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후 만난 정의당 이정미 대표도 “정치권에서는 선거를 앞두고 4조 원의 돈을 투입하는 것에 오해가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부총리는 “정치 일정과 관련된 추경은 추호도 없다”고 설명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공교롭게도 약속 시각이 여야 3당 원내대표 개헌 협상 시간과 겹쳐 만남이 불발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