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상이몽’ 추자현·우효광, 잠시만 안녕…“동상이몽과 바다가 원하면 다시 올 것”
입력 2018-03-27 00:27

(출처=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캡처)

배우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잠시 인사를 건넸다.

2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출산을 위해 동상이몽과 잠시 이별의 인사를 건네는 추자현·우효광 부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우효광은 “시간이 너무 빨리 가는 것 같다. 어느새 반년이 넘었다. 작별인사하기가 아쉽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추자현은 “우리 부부의 모든 걸 보여준다는 게 때론 상처와 두려움이 앞섰지만 확실히 느낀 것은 당신이랑 있을 때 행복하다는 거다”라며 “미안한 것도 있다. 방송을 보니 내가 당신에게 안 좋은 표정으로 이야기하더라. 내 남편이 내게 그런 표정을 짓는 걸 봤다면 화가 났을 거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이어 추자현은 “그런 심한 말을 하고 짜증을 내도 당신이 잘못한 게 없어도 사랑해 이렇게 말해줘서 너무 고맙다”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우효광은 “어떻게 그러냐. 용돈이 깎일 텐데”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추자현은 “동상이몽은 끝난다기보단 어쩐지 다시 준비해서 만날 것 같은 느낌이다. 바다 태어나면 동상이몽 할 생각 있냐”고 물었고 우효광은 “난 언제든 좋다. 동상이몽과 바다가 원한다면”이라고 나중을 기약해 기대를 높였다.

한편 이날 마지막 방송을 기념해 우효광은 직접 스튜디오를 찾아 출연진들과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