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명박 구속에 장제원 "눈물이 자꾸 흘러…이 순간 결코 잊지 않을 것"
입력 2018-03-23 07:03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110억 원대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된 가운데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 순간을 결코 잊지 않겠다"라며 울분을 토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22일 오후 법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는 소식을 듣곤 자신의 페이스북에 "눈물이 자꾸 흐릅니다. 지금 이 순간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특히 검찰은 법원이 발부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을 수령해 곧바로 논현동 자택을 찾아가 영장 집행에 나섯다.

이에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을 서울동부구치소로 호송했고, 장제원 수석대변인과 유인촌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눈물로 배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