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간미연, 안티팬에 윤은혜 실명 위기…“원래는 내게 쏜 것”

입력 2018-03-22 23:55

제보하기

▲간미연(출처=KBS2 '해피투게더' 방송캡처)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이 활동 당시 안티팬으로 인한 고충을 털어놨다.

22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의 ‘목요일 목요일은 즐거워’ 특집에 출연한 간미연이 과거 안티팬으로 인해 윤은혜가 실명 위기에 쳐했었다고 밝혔다.

이날 간미연은 유달리 많았던 안티팬에 대해 “그때 영상을 보면 제가 안티 생기게 행동했다. 때려주고 싶다”라며 “혀가 반이 없다. 그래서 죄송하기도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간미연은 “혈서가 왔었다. 언제가 이분이 오실 거 같아 무서웠다. 저만 피해받으면 괜찮은데 멤버들이 같이 피해를 받으니 미안했다”라며 “그것 때문에 은혜가 실명할 뻔했다. 고춧가루나 모래 같은 게 들어 있는 물총에 맞았다. 원래는 저한테 쏜 건데 은혜가 맞은 거다”라고 아찔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요즘 사과해주시는 분들도 계신다. 그때 너무 철이 없었다고 결혼하고 애 낳아보니 미안하다고 사과하시더라”라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사회 최신 뉴스

  • 1
    송대익 누구? 130만 유튜버…여자친구 이민영과 결별 이유 “꽃뱀이라 욕먹어”
  • 2
    [내일 날씨] 일교차 10도 이상…서울ㆍ경기ㆍ충청 오전 미세먼지 ‘나쁨’
  • 3
    장미인애, “짜증스럽다” 긴급재난지원금 비판…네티즌 비난에 “이기적인 인간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