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가은, 힘들었던 근황 고백 “아침부터 눈물 바람…힘내자, 할 수 있어”
입력 2018-03-22 17:49

▲김경화(왼), 정가은(출처=정가은SNS)

배우 정가은이 그간 힘겨웠던 속내를 털어놨다.

정가은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딸냄 재워놓고 혼술~ 오늘 참 많은 일이 있었다”라며 “아침부터 눈물 바람에 그 와중에 홈쇼핑도 하고 집에 오는 길에 또 울고 집에 와서 또 울고…”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가은은 “평생을 살면서 겪지 않아도 될 일들을 겪으면서 또 웃으며 패션쇼에 참석하고 쇼장에서 우연히 만난 경화 언니 보고 친정엄마 만난 듯 울컥 또 눈물을 쏟아냈다”라며 “웃고 수다 떨고 신세 한탄하고 그러면서 위로받고 힘도 받고. 그렇게 매 순간 최선을 다하며 정말 스펙터클 한 하루였던 거 같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나 오늘 정말 수고한 거 같아. 이렇게 자고 있는 소이를 보며 잠시나마 평온함을 느껴본다”라며 “오늘 하루 고생했다. 힘내자. 할 수 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정가은은 지난 1월, 결혼 2년 만에 이혼 소식을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가은은 이혼 후에도 열심히 방송 활동을 하고 있으며 팬들도 응원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