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류필립 母, 미나와 열애 반대 생각도…“무조건 너희를 사랑할 거야”

입력 2018-03-21 22:00

제보하기

(출처=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캡처)

류필립의 어머니가 미나와 류필립의 결혼에 속내를 전했다.

21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혼인신고 후 처음으로 어머니를 만나러 가는 류필립과 미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류필립의 어머니는 “필립이를 군대에 보내놓고 오는데 미나와의 열애를 알았다. 얘가 제정신인가 싶었다”라며 “17살 차이에 어떻게 사랑이라는 감정이 일어날 수 있나 의아했다. 반대하고 싶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머니는 “필립이가 미나와 만난다는 이야기를 늦게 했다. 그래서 진지한 사이가 아닌가 했다”라며 “두 사람이 2년 가까이 만나는 것을 보고 결혼 생각을 한다는 걸 알았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주변에서 축하보다 어떡하냐고 한다. 좋은 소리 못 듣는 게 안타깝고 슬펐다”라며 “나도 우리 아들이 누구랑 결혼한다고 자랑하고 싶은데 못해서 속상했다”라고 한 번도 꺼내놓지 않은 속내를 전했다.

어머니는 “내 자식이니까 내가 원하는 대로 결혼하는 게 내 욕심이라는 걸 깨달았다”라며 “이제 나는 마음을 다 비우고 두 사람을 사랑하기로 마음먹었다. 나는 무조건 너희들을 사랑할 거다”라고 말해 뭉클함을 안겼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남하이츠 재건축 시공사, GS건설로 선정
  • 2
    토트넘, 왓포드와 0-0 무승부…손흥민 '또 골 침묵'
  • 3
    장기불황에 쇳가루 털어내는 철강업계 CEO들

사회 최신 뉴스

  • 1
    [2020 도쿄올림픽 축구] 한국 vs 요르단, 아시아 최종예선 8강전 오늘(19일) 오후 7시…생중계 어디서?
  • 2
    '황희찬 동료' 홀란드, 도르트문트 이적 후 첫 경기서 '해트트릭'…"완벽한 데뷔전!"
  • 3
    서울시교육청, 고고학점제 대비 교원 CDA 역량강화 연수 실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