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외대 ‘미투’ 이번엔 중동전문가 교수...“어떤 XX랑 살길래 얼굴이 좋아지냐”
입력 2018-03-19 15:15

(출처=한국외대 대나무숲 페이스북)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진에 대한 '미투 폭로'가 잇따르고 있다.

19일 뉴시스에 따르면 '중동 전문가'로 꼽히던 한국외국어대학교 한 교수는 상습 성추행 의혹이 일자 최근 사퇴했다.

이날 새벽 페이스북 페이지 '한국외국어대학교 대나무숲'에는 한국외대 국제지역대학원 박사과정에 다녔다는 이가 올린 "2008년 중동·아프리카어과 S 교수로부터 상습 성추행을 당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S 교수가 밥을 사주겠다고 불러서는 '모텔에 가자'고 했다"며 이를 거절하자 구석진 주차장에서 자신을 놓아주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S 교수는 그 후에도 그를 불러냈으며 "아내와 자녀가 있는 분이 왜 이러시냐"고 하자 "아내가 아프다, 어딜 가서 집에 없다. 무척 외롭다"며 하소연했다는 것.

또 "S 교수가 대학원생들과의 MT 자리에서 막무가내로 날 껴안고 입맞춤을 하려는 등 성추행하는가 하면 사무실로 불러 문을 잠그고 껴안거나, 논문을 봐주겠다며 신체를 밀착하는 등 상습 성추행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S 교수가 과내와 교내에서 영향력이 컸고 사회적으로도 유명한 사람이어서 제가 상대하기에 너무 벅찼다"며 "최근 학회에서 마주친 S 교수는 '얼굴이 좋아졌다. 어떤 XX랑 살기에 이리 얼굴이 좋아지냐. 그 XX가 아주 잘해주나 보다. 부럽다 부러워'라고 하더라"라고 언급했다.

뉴시스는 보도가 나온 뒤 S 교수가 "저의 성숙하지 못한 언행으로 제보자 마음에 상처와 고통을 입힌 것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모교와 동료 교수님, 학생들 명예를 실추시켜 죄송하다"며 "이 시간부로 교수직을 포함한 모든 직책을 내려놓고 반성하는 삶을 살 것"이라고 사퇴의 뜻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S 교수는 언론사 중동 특파원을 지낸 중동 지역전문가로 TV, 라디오 등의 방송 프로그램에 자주 출연한 유명인사로 알려졌다.

앞서 17일 한국외대의 또 다른 교수 A 씨는 제자로부터 '성희롱 발언' 폭로가 나오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찰에 따르면 A 교수는 이날 오후 1시께 서울 성동구 자택에서 숨져 있는 상태로 발견됐다. A 교수의 부인은 발견 즉시 119에 신고했고 A 교수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한국외대 대나무숲'에는 "A 교수가 '벚꽃 행사에 남자친구랑 자러 간 거냐. 벚꽃을 보러 간 거냐', '남자랑 옷 벗고 침대에 누워 본 적 있냐' 등의 성희롱적 발언을 했다"는 폭로 글이 게시됐다. 이후 A 교수로부터 성적 발언을 상습적으로 들어왔다는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