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은 “한국지엠, 경영실사 협조하면 단기자금 지원”
입력 2018-03-14 17:32

산업은행은 이번 주부터 4월 말까지 진행하는 경영실사에 한국지엠이 성실히 협조하면 단기 브리지론을 제공할 방침이다.

산은은 14일 한국지엠이 운영자금 부족을 우려, 대출을 요청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산은은 다만 한국지엠이 실사에 필요한 자료를 충분히 제출하고 확실한 담보를 제공할 경우에만 지분율 만큼 담보부 단기 브리지론을 제공하겠다고 GM 측에 전달했다.

산은은 이달 12일 GM 측과 실사를 위한 킥오프 미팅을 하고 이날부터 본격적인 실사에 들어갔다. 그러나 GM 측은 자료 제출과 관련 확약서를 제출하지는 않은 상태다. 이 같은 상황에서 한국지엠의 운영자금이 바닥난 것이 드러나면서 GM을 압박할 수 있게 됐다.

산은은 또 GM 본사도 한국GM에 대한 신차배정을 신속히 확약하고, 정부와 합의한 3대 원칙에 부합하는 최선의 노력을 다해 달라고 촉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