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소환에 민주 “MB범죄,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정치보복 운운 허무맹랑”
입력 2018-03-14 11:04
“검찰 협의 거듭 부인하면 구속 수사해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4일 검찰에 소환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정치보복을 언급한데에 대해 진실을 고백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추미애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의 20개에 달하는 권력형 비리와 범죄는 범죄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라며 검찰의 의혹 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추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은 정치보복이라는 허무맹랑한 나 홀로 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국민이 촛불을 들고 권력형 부패와 비리에 단호해진 지금은 숨거나 피할 곳이 없다”고 강조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어야 할 텐데 이 전 대통령은 어제까지도 측근을 통해 정치보복이라는 주장을 반복했다”며 “그러나 측근의 양심 고백이 이어졌고 혐의만 더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쟁의 대상으로 삼으려는 모습에서 전직 대통령의 면모를 찾아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완주 최고위원도 “정치보복을 운운하며 마지막 품격마저 걷어차 버린 모습에 실망을 넘어 분노를 느낀다”며 “전직 대통령이 포토라인에 서는 불행한 역사를 반복하는 것이 참담하지만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법 위에 군림하는 자는 없다는 것을 검찰이 분명히 보여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당 내에서는 이 전대통령이 검찰 조사에서도 협의를 계속해서 부인하면 구속 수사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박주민 의원은 YTN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전 대통령 신분임에도 검찰에 소환된 것은 스모킹건(직접적 증거)으로 볼 수 있을 만한 게 있다고 봐야 할 것”이라며 "범죄를 계속 부인하고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는 언행을 한다면 (구속) 영장을 청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재정 의원도 “다스의 실소유자가 이 전 대통령이라는 상당한 증거가 확보된 것으로 알려졌다”며 “냉정한 법률적 판단에 따르면 이 정도는 구속 사안”이라고 언급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