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도권택지지구 분양 3년만에 반토막···공급대란 오나
입력 2018-03-12 10:00

생활환경이 좋아 관심이 높은 수도권 택지지구에서의 공급이 3년여 만에 반토막 나며 향후 물량 공급부족에 대한 우려를 낳고 있다.

12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수도권 택지지구에서 5만3320가구(임대, 오피스텔 제외)가 분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검단신도시가 1만2521가구로 가장 많고 위례신도시 5493가구, 양주 옥정지구 4131가구, 하남 감일지구 3163가구 등이다.

택지개발지구는 도시계획 기법을 적용해 체계적인 계획 하에 조성되는 주거지역으로, 주택보급률이 낮았던 시절 주택의 대량 공급을 원활히 하고자 주택토지공사 등 공공에서 조성 후 토지를 공급해 아파트 등 주택을 신축한 곳이다. 계획적으로 만들어진 만큼 도로망, 교육, 상업, 주거시설 등이 조화롭게 구성돼 주거환경이 탁월하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수도권 택지지구 내 아파트 분양은 택지개발촉진법 폐지 직후인 2015년 10만5585가구 분양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2016년 6만6093가구, 2017년 4만5569가구 등으로 줄곧 감소세를 보였다.

택지지구 추가 지정이 없고 그 사이 광교, 파주 운정, 미시강변 등 주요 신도시, 택지지구 내 아파트 분양이 마무리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택촉법이 폐지되지는 않았으나 이후 택지지구 지정은 전면 중단됐다. 올해는 지난 해보다 7751가구가 더 분양될 예정이지만 2015년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때문에 택지개발지구의 희소성이 앞으로 커질 것이란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최근 주춤하지만 여전히 서울의 전세가격이 높은 상황에서 서울 외곽으로 나갈 경우 택지개발지구 내 아파트는 1순위 후보일 수 밖에 없다.

주택 시장의 특성상 토지공급에서 아파트 공급까지는 적어도 4~5년이 걸리는 만큼 향후 주택시장 추이를 면밀히 따져 공급 방안을 내놔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최근 수년 동안의 주택시장 과열 양상도 지난 2009년 글로벌 경기 침체 이후 공급 물량이 급감하면서 쌓여온 대기 수요를 시장이 감당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적지 않다.

현 정부 들어 각종 규제로 재건축·재개발 사업에 제동이 걸리면서 그동안 활발했던 도심 내 주택공급도 늦어질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 경우 서울 외곽과 도심 등 안팎의 주택공급이 모두 막히게 되는 상황이다. 아직 일부 지역의 공동주택 용지가 남아 있기는 하지만 현 정부 주택정책을 볼 때 임대주택 등의 용도로 개발될 가능성이 높다. 정부는 임대주택을 대거 내놓는다고 하지만 현재 수요자들이 민영 아파트를 선호하는 만큼 눈높이에 맞을지는 미지수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수도권 택지지구는 올해 거의 분양 끝물이어서 앞으로 희소가치가 높아질 수 있다”며 “다만 최근 분양시장을 보면 같은 택지지구라도 입지에 따라 청약과 계약률이 달라지는 양극화가 뚜렷해지고 있어서 청약 전 주변 여건을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