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김지은 정무비서, 안희정을 ‘우보 지사님’ 저장... ‘모든 일에 신중’ 우보호시 강조하던 안희정
입력 2018-03-07 08:53

(출처=JTBC '뉴스룸' 방송캡처)

안희정 전 충청남도지사로부터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김지은 정무비서가 서로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를 공개한 가운데 안희정 전 지사를 '우보 지사님'이라고 저장한 배경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지은 정무비서는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안희정 전 지사의 수행비서와 정무비서로 지내는 8개월 동안 성폭행을 4차례 당했으며 수시로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따르면 안희정 전 비서는 최근 '미투 운동' 바람에 불안해하며 김지은 정무비서를 불러 사과했고, 사과 직후 곧바로 다시 성폭행을 했다. 김지은 정무비서가 폭로 결심을 하게 된 이유다.

김지은 정무비서는 안희정 전 지사와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도 공개했다. 안희정 전 지사는 김지은 정무비서를 성폭행한 후 텔레그램을 통해 "머하니", "미안", "내가 스스로 감내해야 할 문제를 괜히 이야기했다", "괘념치 말거라", "거기 있니"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

텔레그램은 시간이 지나면 대화 내용이 저절로 지워지는 기능이 있다. 김지은 정무비서는 안희정 전 지사로부터 텔레그램 메시지를 받은 후 캡처해 놓았던 것. 이 가운데 김지은 정무비서가 안희정 전 지사를 '우보 지사님'으로 저장해 그 배경에도 관심이 쏠린다.

'우보'는 안희정 전 지사가 자신을 칭하는 말로 자주 사용했다고 전해진다. 2012년 6월 27일 안희정 전 지사는 도지사 취임 2주년 기자회견을 갖고 "민선 5기 2년 동안 우보호시(牛步虎視)의 자세로 일해왔다"며 "2년 전 제36대 도지사로 취임한 이후 야당의 진보적 젊은 도지사로서 우보호시의 자세로 도정의 연속성 유지와 주권자의 권리 회복, 생동감, 생산성 높은 도정을 위해 노력했다"고 자평했다.

우보호시는 '소처럼 신중하게 행동하고 호랑이 같이 예리하고 무섭게 사물을 본다' 는 뜻으로 모든 일에 신중을 기한다는 의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