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평창 동계올림픽] 오늘(24일) 한국 출전 경기는?…남·여 매스스타트·봅슬레이 남자 4인승 1~2차 주행·스노보드 평행대회전 등
입력 2018-02-24 09:53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녀 매스스타트 경기에 나서는 이승훈(왼쪽부터), 정재원, 김보름, 박지우.(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한국이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에서 김태윤의 깜짝 동메달로 빙속 강국임을 전세계에 알렸다. 한국은 김태윤의 동메달을 추가하면서 금메달 4개, 은메달 4개, 동메달 4개로 종합 9위를 달리고 있다.

한국은 대회 16일째인 24일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또다시 메달에 도전한다. 한국의 이승훈, 정재원은 이날 오후 8시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경기에서 레이스에 나선다.

이승훈과 정재원은 21일 열린 남자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특히 이승훈은 이 메달로 올림픽 3개 대회 연속 메달이자 아시아 선수 최다 올림픽 메달인 4개째 메달을 수확했다.

이승훈과 정재원은 여세를 몰아 스피드스케이팅 마지막 종목인 매스스타트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는 각오다. 동계올림픽에서 처음 채택된 매스스타트는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이 혼합된 방식으로 여러 선수가 400m 트랙을 16바퀴 돌아 순위를 가리게 된다.

특히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이승훈은 두 종목을 모두 경험한 바 있어 순간적인 스퍼트 능력과 지구력이 탁월해 매스스타트에서 유리하다는 전망이다.

여자 매스스타트 경기도 함께 이어진다. 한국은 김보름과 박지우가 동반 출격해 메달 획득을 노린다. 김보름은 '2016-2017시즌 매스스타트' 종목에서 금메달 3개와 동메달 2개를 따내며 세계랭킹 1위에 올라있어 이번 매스스타트 유력한 메달 후보로 꼽히고 있다.

다만 최근 불거진 여자 팀추월 왕따 논란으로 인해 침체된 분위기 속에 김보름과 박지우가 어떤 활약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4인승에 출전하는 한국 남자 봅슬레이팀.(연합뉴스)

원윤종, 서영우, 김동현, 전정린 등 한국 남자 봅슬레이 대표팀은 이날 오전 9시 30분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리는 남자 봅슬레이 4인승 1, 2차 주행에 나선다.

원윤종과 서영우는 남자 봅슬레이 2인승에서 아쉽게 6위에 머문 바 있다. 두 선수는 경기를 마친 뒤 아쉬움을 남자 봅슬레이 4인승 대회에서 설욕하겠다며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남자 봅슬레이 4인승은 이날 1, 2차 주행과 25일 오전 3, 4차 주행 기록을 합산해 최종 메달의 주인공을 가린다.

한국 남자 봅슬레이 대표팀은 이날 전체 29개 출전팀 가운데 첫 번째 주자로 나서 1차 주행에선 48초65를 기록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스노보드 평행대회전에 출전한 이상호.(연합뉴스)

남자 스노보드의 이상호는 한국 스키 사상 첫 올림픽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이상호는 이날 오전 9시 30분 용평 알파인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스노보드 평행대회전에서 예선과 결선 경기를 모두 치른다.

앞서 강풍으로 경기 열정이 조정되면서 하루에 예선과 결선을 모두 치르게 됐다.

예선 상위 16위에 올라야 결선에 진출하는데 작년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노보드 2관왕에 이어 지난해 3월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 은메달로 상승세를 타고 있어 안방에서 메달 수확을 기대하고 있다.

이 경기에는 이상호 외에 김상겸, 최보군도 출전한다.

이 밖에 여자 스노보드 평행대회전에는 신다혜, 정해림이 출전하며 혼성 알파인 단체전에는 정동현과 김동우, 김소희, 강영서가 출전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