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 동남아 신흥국에서 중장기 성장 노린다
입력 2018-02-22 16:43

SK그룹 경영진들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현지에서 글로벌 전략회의를 가졌다.

22일 SK그룹은 최태원 회장과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정, 유정준 SK E&S 사장 등 SK경영진은 현지 전략회의를 통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 신흥국에서의 중장기 성장 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SK경영진은 동남아 신흥국들이 국가주도 발전 전략을 발판으로 매년 5%가 넘는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는 점에 주목했다. SK경영진은 이번 전략회의에서 이들 동남아 신흥국들은 석유ㆍ천연가스 등 자원이 풍부한데다, 해외 투자 유치를 통해 ICT와 연계한 4차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어 SK 관계사들이 다양한 사업기회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SK 경영진은 이번 전략회의에서 동남아 성장전략을 책임지고 구체화해 나갈 지역본부(RHO)를 설립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동남아 RHO는 SK그룹 본사에 의지하지 않고, 독자적인 자원과 역량으로 동남아 사업을 전담하게 된다.

이외에도 SK경영진은 말레이시아 경제발전 자문기구인 국가블루오션전략회의(NBOS)에 참석해 말레이시아 정부가 추진하는 블루오션 전략에 대해 설명을 듣고 이 과정에 대한 SK의 역할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SK관계자는 “말레이시아에서 스마트시티 구축에 참여하는 방안과 향후 세부 실행과제 등도 논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