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영표 “GM, 정부에 2조~3조 원 인센티브 요구… 부평공장 희망퇴직 받아 군산 직원 배치”
입력 2018-02-21 16:39   수정 2018-02-21 16:40

(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한국GM 대책 TF(태스크포스) 위원장이 21일 “GM이 한국GM의 정상화를 위해 2조~3조 원 추산되는 인센티브를 요구했다”밝혔다.

또 “GM이 군산공장은 물론 부평과 창원공장에서 희망퇴직을 받은 후 남는 자리에 직원들을 배치할 계획이 있다”고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한국GM 대책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이기도 한 홍 위원장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GM 측이) 최종적으로 수치를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제가 대략 추산해 봐도 2조~3조 원은 들어가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위원장은 “(GM이) 신규로 투자하는 것의 일부에 대해 산업은행이 지분만큼 어떻게 참여할 것인가가 과제가 될 것”이라며 “(산업은행의 지분은) 17%인데 만약 3조 원에 대해 똑같이 지분 출자를 하는 식으로 하면 5000억 원 정도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그는 “부채 3조2000억 원을 해결하더라도 이 회사의 신차를 개발ㆍ생산 등을 하려면 신규로 자급투입이 돼야만 완전히 정상화될 수 있다”며 “한국GM의 주주로 된 산업은행을 통해 한국 정부가 일정하게 함께 해주고, 정부가 할 수 있는 법적 테두리 내에서의 여러 혜택을 줄 수 있으면 좋겠다는 것이 GM의 요구”라고 설명했다.

홍 위원장은 또 GM 경영진을 서너 차례 만나본 결과 GM이 한국에서 완전히 철수하지 않을 것이라는 인상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군산공장에서 희망퇴직을 하는 분들은 그렇게 정리하고, 안 되면 부평과 창원이나 나머지 지역에서 희망퇴직이 많이 나올 경우 인원이 더 필요할 수 있으니 그렇게 되면 전원배치를 하겠다는 계획을 회사가 갖고 있다고 한다” 전했다.

아울러 “일단 GM은 ‘어느 정도 구조조정을 거쳐 50만 대 수준의 공장을 한국에서 유지하겠다면서 신차종 투입 계획도 가지고 있다’는 것으로 저는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홍 위원장은 GM의 호주 철수 사례를 들어 다른 기업체가 들어올 수 있다고 했다. 그는 “가장 중요한 것은 (군산) 공장을 재가동하게 하는 것인데 정말 그게 안 된다면 빠른 시일 내에 다른 대안을 찾아야 한다”면서 “GM이 호주에서도 자동차 공장을 철수했는데 거기는 영국 철강회사가 사서 전기차 공장으로 바꿨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군산을) 고용재난 지역뿐만 아니라 산업에 대한 긴급대책 지역으로 선포했는데 군산 지역에 신성장 사업들을 유치하거나 육성하는 것들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