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평당 “설 민심, 창당 환영 … 안철수와 잘 헤어졌다고 하더라”
입력 2018-02-18 14:14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가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설 민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은 18일 설 민심에 대해 “민평당 창당을 환영하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조배숙 민평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안철수 대표와 헤어지기를 잘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표는 “호남에서 민주당과 완전한 일대일 구도로 자리매김을 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설 연휴 지역을 돌아보니 민주평화당에 대한 기대를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민평당이 개혁 블록 내에서 강력한 야당 역할을 해서 서민경제를 살려달라는 의견들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최경환 대변인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가 참 컸지만 청년 일자리 문제가 개선될 기미가 없다는 걱정들이 있었다”며 “대책도 없는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서도 자영업자들이 ‘도대체 어떻게 하자는 것이냐’는 격한 반응들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최 대변인은 “광주에선 민주평화당 창당에 대해 ‘잘했다’는 얘기들이 있었다”면서 “‘광주 지역구 의원들 가운데 바른미래당에 남은 분들은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것이냐’는 등의 책망하는 듯 한 질문이 가장 많았다”고 전했다.

정동영 의원은 한국GM의 군산 공장 폐쇄 결정과 관련해 “전북 지역에선 군산 공장을 살려달라는 주문들을 받았다”며 “중앙정부가 전북의 IMF에 대해 심각하게 느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