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타는 청춘’ 김정균‧지예, 감동 무대에 관객들 눈물…“딸을 만나고 빛이 있다는 걸 알아”
입력 2018-02-14 00:16

▲김정균(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김정균의 감동무대에 관객들이 감동했다.

1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싱글송글 노래자랑’ 본무대가 이어졌다.

이날 무대에서 정균은 멘토 지예와 함께 고른 유재하의 ‘가리워진 길’을 열창했다. 검은 정장을 입고 무대에 모른 정균은 시종일관 진지한 모습으로 노래를 불렀다.

특히 김정균은 노래 말미에서 “나의 길에는 늘 어두운 줄로만 알았다. 딸을 만나고 나서야 빛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라며 “고맙다. 아빠가 많이 사랑한다”라고 진심 어린 마음을 전해 관객들을 눈물짓게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