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업비트, '테더 코인' 달러 가치 지급보증 결정
입력 2018-02-07 12:27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취급업소(거래소) 업비트가 최근 지급보증이 불가능하다는 의혹이 일고 있는 테더(Tether) 코인의 달러 가치를 보증하기로 했다. 국내 투자자들은 테더 문제가 터지더라도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게 됐다.

7일 업비트는 자사에서 테더를 보유한 고객들에게 향후 테더사의 지급보증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보유량의 달러가치 만큼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테더는 거래 편의를 위해 1테더의 가치를 1달러로 고정시킨 코인이다. 업비트는 미국 거래소인 비트렉스(Bittrex)와 제휴를 통해 국내 투자자들에게도 테더를 기축으로한 가상화폐 거래를 지원하고 있다.

테더사에 의해 2015년 시장에 출시됐으며, 1테더는 1달러다. 발행량은 약 22억 개다. 1달러에 1테더이기 때문에 시총도 22억달러(2조4000억 원)다. 시총 규모로는 15위다.

홍콩 비트피넥스(Bitfinex)에서 주로 거래되는 암호화폐로, 달러와 연동됐다는 점으로 안정성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실제 테더가 달러에 연동돼 있는지, 테더를 거래하는 비트파이넥스가 고객들이 요구할 경우, 달러로 지불할 수 있는 충분한 준비금이 있는지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었다.

최근 테더사는 테더 발행량 만큼의 달러 보유잔고를 확인하는 외부 회계법인에 감사를 거부하면서 이 문제가 가상화폐 전체시장의 불안 요소로 작용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문제를 포함해 다양한 의혹이 제기되면서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는 테더 발행사와 비트피넥스에 소환장을 발부하기도 했다.

업비트가 고객의 보유 테더 전액 보증하기로 하면서 국내 사용자들의 테더 위험은 사라질 전망이다.

업비트 측 관계자는 "최근 테더와 관련한 다양한 의혹이 일고 있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다"며 "문제가 생기더라도 자사에 테더를 보유한 고객들에겐 보유량 만큼 동일한 달러를 보상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