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간 배려 첨단 SUV’ 신형 싼타페 공개…다음달 7일 사전계약

입력 2018-01-30 17:37

제보하기
“사용자 경험(UX) 최우선으로 고려해 기술 적용”

올해 국내 자동차 시장의 최대 기대주인 ‘신형 싼타페’가 다음달 본격 출시된다.

현대자동차는 30일 서울 강남에 위치한 현대 모터스튜디오에서 신형 싼타페의 사전 미디어 설명회를 개최했다.

현대차는 이날 신형 싼타페를 처음 공개하면서 사용자 관점에서 개발된 혁신적인 디자인과 안전 및 편의사항 등을 설명했다.

2012년 출시된 3세대 싼타페 이후 6년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신형 싼타페는 제품개발 초기부터 고객의 편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디자인부터 주행 성능, 안전편의사항 등 차량 전반에 걸쳐 목표 고객의 차량이용 분석 결과를 적극 반영했다.

신형 싼타페는 다양한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ADAS)을 기본 적용했다. 또한 △안전 하차 보조(SEA) △후속 승객 알림(ROA) △후방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등 고객의 안전을 세심하게 바려하는 첨단 안전 신기술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운전자가 인지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발생하는 사고를 적극 예방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특히 SEA의 경우 차량이 정차 후 승객이 내릴 때 후측방에서 접근하는 차량이 감지되면 경고를 보내며, 뒷좌석 도어 잠금상태를 유지해 영유아 교통사고를 예방한다”면서 “자녀를 둔 가족 고객들에게 매우 유익한 기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날 신형 싼타페의 렌더링 이미지도 최초로 공개했다. 코나, 넥쏘에 이어 현대차의 새로운 SUV 디자인 정체성이 적용된 신형 싼타페는 웅장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이미지를 바탕으로 국내 SUV 시장에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형 싼타페는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과 컴포지트 램프로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강조한 전면부, 매끈하게 흐르는 루프 라인과 날렵한 사이드캐릭터 라인으로 역동성이 강조된 측면부, 볼륨감 넘치는 테일게이트 및 범퍼 디자인으로 당당함을 갖춘 후면부를 바탕으로 기존 SUV와는 차별화된 혁신적인 디자인을 구현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최근 산업계에서 각광받고 있는 ‘캄테크(Calm-Tech)’ 트렌드를 신형 싼타페에 반영했다고 밝혔다. 캄테크는 사용자가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센서와 컴퓨터, 네트워크 장비 등이 자연스럽게 편의를 제공해주는 ‘인간배려 기술’을 의미한다.

한편 현대차는 31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 오토스퀘어 종로·부산·대구, 대전·광주 지점 등에서 고객을 대상으로 ‘신형 싼타페 커스터머 프리뷰’ 행사를 진행한다. 다음달 7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신형 싼타페의 사전계약을 개시하며, 국내 중형 SUV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철민 펜벤다졸 복용 후 효과 있었나?…CT 영상 최초 공개
  • 2
    '2TV 저녁 생생정보' 리얼가왕, 5500원 닭볶음탕 무한 리필 맛집 '계○○○○ ○○○○'…비법은?
  • 3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 #맛스타그램, 불향과 양념의 정수, 더덕 고추장삼겹살 맛집 '옥○○○ ○○○○'…대박 비결은?

기업 최신 뉴스

  • 1
    [종합] 마힌드라 "2022년 쌍용차 흑자전환"…산은에 지원 요청
  • 2
    롯데칠성음료 "필리핀 음료업체 지분 27.2% 취득"
  • 3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 개회…박정호 SKT 사장 “AI 초협력 필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