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화강세, 지난해 G20 통화 중 2위..작년 4분기 NDF순매도 14분기만 최대

입력 2018-01-25 12:00

달러약세에 북핵리스크 완화+금리인상 기대감..원·위안 현물환거래도 8분기만 최대

지난해 원·달러 환율이 급락(원화강세·절상) 하면서 주요 20개국(G20) 통화 중 두 번째로 강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4분기(10~12월)엔 북핵 리스크 완화와 경기 호조, 금리인상 기대감까지 더해지면서 비거주자의 차액결제선물환(NDF) 순매도도 급증해 14분기(3년반)만에 최대치를 경신했다. 원·위안 현물환거래도 하반기 증가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
2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원·달러 환율은 2017년말 현재 1070.5원을 기록해 전년말(1207.7원) 대비 12.8% 강세를 기록했다. 이는 미 달러 대비 G20 통화 변화율 중 유로화(14.1%)에 이어 2위를 기록한 것이다.

G20 국가에는 속하지 않지만 같은기간 아시아통화들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실제 싱가포르 달러화는 8.1%, 대만 달러화는 9.0% 각각 강세를 보였다.

원·달러 환율 추이를 기간별로 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에 따른 달러강세를 되돌림한 1분기에 8.0% 절상됐고, 북핵 리스크가 잦아들고 국내경기가 개선된 4분기에 7.0% 절상됐다.

이에 따라 비거주자의 NDF거래는 1분기와 4분기 각각 순매도를 기록했다. 특히 4분기 순매도규모는 146억9000만달러에 달해 2014년 2분기(160억8000만달러 순매도) 이후 가장 컸다.

반면 원·달러 환율 변동성은 줄었다. 지난해 평균 전일대비 변동률은 0.38%(4.4원)로 전년 0.51%(6.0원) 이후 감소세로 돌아섰다. 전반적인 변동성을 의미하는 기간준 표준편차 역시 24.0원을 기록해 전년(35.8원) 대비 감소했다.

(한국은행)
외국환중개회사 경유분을 기준으로 한 은행간 시장의 일평균 외환거래 규모는 228억5000만달러로 전년(225억5000만달러)에 비해 3억달러 증가했다. 다만 현물환거래는 11억5000만달러 감소한 91억2000만달러를 기록한 반면 선물환(2억달러)과 외환스왑(9억1000만달러)은 늘어 각각 4억5000만달러, 109억3000만달러를 나타냈다.

특히 원·위안 거래는 3분기 23억7000만달러를 기록한데 이어 4분기 24억1000만달러를 보이며 2015년 4분기(28억9000만달러) 이후 8분기(2년)만에 최대치를 경신했다. 이는 지난해 7월중 위안화 거래에 대한 시장조성자 인센티브가 부여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게 한은측 설명이다. 다만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 보복이 해빙무드로 돌아선 것도 적지않은 영향을 준 것으로 추정된다.

조남현 한은 외환시장팀 차장은 “지난해 원화가 강세를 보였다. 다만 싱가포르 달러나 대만 달러도 꽤 높은 수준을 보여 아시아통화 강세와 비슷하게 움직였다고 본다”며 “글로벌 변동성 축소에 외환거래 규모도 현물환을 중심으로 줄었다”고 설명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피디수첩’ 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의 진실…창문 깨고 탈출‧하혈하는 연습생까지
  • 2
    ‘2019년 10월 모의고사’ 이투스, 실시간 등급컷 공개…국어94-수학(가)93-수학(나)75
  • 3
    구하라, 절친 설리에게 보내는 눈물의 편지…“네 몫까지 열심히 할게”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국내 최대 에너지 산업 전시회 '에너지플러스 2019' 16~18일 개최
  • 2
    환율급락에 수출입물가 동반하락, 반도체 하락도 환율영향
  • 3
    IMF,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2.0% 전망…4월에 비해 0.6%P↓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