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국정원 뇌물' MB 측근 김백준 등 압수수색
입력 2018-01-12 15:24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린 김백준(78) 전 총무기획관 등 MB 정부 당시 청와대 관계자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원세훈(67) 전 국가정보원장 시절 국정원이 이들에게 특수활동비를 불법 전달한 혐의를 포착한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2일 오전 김 기획관과 김희중(50) 전 대통령 1부속실장, 김진모(52) 전 민정2비서관 등 3명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각종 문서와 컴퓨터 저장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 전 기획관 등은 MB 정부 시절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국정원에서 특수활동비를 불법으로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김 전 기획관과 김 전 비서관은 2009~2011년 청와대에 재직했다. 2008년부터 근무한 김 전 부속실장은 2012년 개인 비리로 물러났다.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했던 국정원 특활비 상납 수사가 이명박 정부로 확대된 셈이다.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윗선'인 이 전 대통령도 수사 대상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