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바이오시밀러 분야서 가장 앞서 있다" 자신…의료기기 진출도 시사
입력 2018-01-11 17:26
美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서 성과 및 글로벌 성장비전 제시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 컨퍼런스에 참석해 셀트리온이 거둔 성과와 미래비전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셀트리온)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글로벌 경쟁자로 불리우는 암젠과 제넨텍과 비교해서 가장 강력한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월등한 원가경쟁력으로 시장을 압도해 나갈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서 회장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36회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진행된 셀트리온 발표세션에서 "이제는 셀트리온이 바이오시밀러 분야에서 가장 앞서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JP 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는 글로벌 금융사 JP모건이 전 세계의 제약ㆍ바이오기업 및 투자자를 초청해 개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투자 컨퍼런스다. 올해 컨퍼런스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8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되고 있다. 셀트리온은 국내 바이오기업으로는 가장 먼저 JP 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 참여했으며 매년 콘퍼런스를 통해 셀트리온의 기술력과 미래 비전을 지속적으로 알려왔다.

이날 서 회장은 이례적으로 연단에 직접 서서 오전 9시부터 30분간 회사의 글로벌 활약상과 미래 성장 비전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셀트리온은 미래를 내다보고 착실히 준비해 온 끝에 지금의 성장을 일궜으며, 이 순간에도 성장의 연속성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며 “앞으로 10년 이상 진행 예정된 파이프라인 연구개발을 지속하는 한편 추후 다양한 제품 개발 및 사업 확장을 통해 글로벌 리딩 바이오기업’으로의 도약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 회장은 면역계 바이오시밀러 및 항암제 바이오시밀러 개발 기술을 바탕으로 한 신약 개발 전략을 비롯해 화이자ㆍ테바 등 글로벌 유통사들과의 네트워크와 유럽 및 미국 시장에서의 성과에 대해서도 중점 발표했다.

또 바이오제약기업의 선도주자가 되기 위해서 4차산업혁명에 대비할 수 있는 의료기기 사업에도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환자가 병원에 가지 않아도 되는 원격진료시스템 시대가 도래, 진단장비를 통해 집에서 치료하는 시대가 올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헬스케어 산업 전반에서 글로벌 탑티어 바이오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투자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해외 유통 파트너사들의 지속적인 요청에 따라 제3공장을 해외에 짓기로 한 계획도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올해 상반기 내에 해외 공장부지 선정을 완료하고 기존 계획 대비 규모를 두 배 이상 확대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덧붙였다.

SPONSORE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