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청래, 박정엽 기자에 "오만 버려야" 쓴소리…'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발언 보니
입력 2018-01-10 13:56

(출처=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선비즈 박정엽 기자가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 질문을 두고 쓴소리를 했다.

정청래 전 의원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선비즈 박정엽기자의 실수'라고 올리며 비판은 기자들만 한다는 오만을 버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욕할 자유는 조선일보 기자들에게만 있는 게 아니다. 기자가 비판하고 정치인은 비판만 당하는 시대는 지났다. 비판하는 기자가 정당한가 국민들이 비판의 칼날을 들이대는 시대다. 시대 바뀐 걸 알라. 미몽에서 깨어나라"고 말했다.

또 정청래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나만큼 악성 댓글과 비판 공격에 시달린 사람이 있나. 지금은 실시간 1인 미디어 시대다. 기자도 감시 대상", "지금은 기자들이 제멋대로 주는 소식을 받아먹지 않는다. 기자 특권도 없고 정도 복점도 사라졌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을 트위터 상에 적었다.

앞서 박정엽 기자는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기자들이 대통령이나 정부 정책과 관련해 비판적인 기사를 쓰면 안 좋은 댓글이 달린다. 대통령 지지자분들이 격한 표현을 많이 보낸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지지자에게 어떻게 표현을 했으면 좋겠다고 전할 말이 있는지 궁금하다"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언론인이 과거부터 독자 의견을 받았을 텐데 지금처럼 활발하게 많은 댓글을 받는 것이 익숙하지 않은 것 같다"며 "생각이 같든 다르든 유권자인 국민들의 의사표시라고 받아들인다. 기자분들도 담담하게 생각하면 되지 않나 싶다. 너무 예민할 필요 없다"고 답했다.

SPONSORE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