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e모저모] 北 김정은 “평창 동계올림픽 대표단 파견 용의”…“남북 선수단 동시입장 기대!”

입력 2018-01-02 10:46

제보하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대한다며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남북 당국이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1일 조선중앙TV를 통해 방송된 2018년 신년사 육성 연설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은 민족의 위상을 과시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며 우리는 대회가 성과적으로 개최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는 진정으로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원한다면 남조선의 집권여당은 물론 야당들, 각계각층 단체들과 개별적 인사들을 포함해 그 누구에게도 대화와 접촉, 내왕의 길을 열어놓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이 새해 남북관계가 개선되는 반전의 계기가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반면 김 위원장은 우리 정부를 향해 “미국의 핵장비들과 침략 무력을 끌어들이는 일체의 행위들을 걷어치워야 한다”고도 요구했다. 또 그는 미국을 향해 “미국 본토 전역이 우리 핵 타격 사정권 안에 있다.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 있다는 것은 위협이 아닌 현실임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네티즌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가능성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네이버 아이디 ‘myou****’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북한의 참가가 확정돼 남북 선수단 동시 입장을 기대해 본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트위터 아이디 ‘@raptu****’는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다면 남북 화해의 단초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북핵 해법의 묘수가 없는 상황에 일단 대화의 물꼬를 터서 희미한 출구라도 찾아봐야 한다”고 역설했다.

네이버 아이디 ‘kim****’은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조건으로 자신들에게 유리한 조건을 내걸 텐데, 제발 우리 정부가 끌려다니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밝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브라질 vs 대한민국 축구 중계 어디서?…'SBS·웨이브 등'
  • 2
    [주목!이곳] 대림산업, 고급브랜드 '아크로' 신상품 선봬…"전용 120㎡이 방 3개, 주방·수납 공간 확대"
  • 3
    그랜저 사전계약자 절반이 3040…현대차, "내년 말까지 11만 대 판매"

사회 최신 뉴스

  • 1
    ‘아내의 맛’ 진화 교통사고 예고에 시청자도 긴장…“너무 자극적인 것 아니냐”
  • 2
    대한민국-브라질, 0-3 경기 종료…벤투호 첫 3실점 ‘5패 1승’ 아쉬운 전적
  • 3
    [브라질 대한민국] 손흥민, 골키퍼와 뜬 공에 골 좌절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