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e모저모]‘실종 고준희 양’ 결국 숨진 채 발견…“아버지란 말도 아깝다”

입력 2017-12-29 10:36

제보하기

‘실종 여아’ 고준희 양이 결국 전북 군산의 한 야산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고 양의 가족이 경찰에 거짓 실종 신고를 한 지 22일 만이다. 범인은 다름 아닌 고 양의 아버지였다.

29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45분께 수색작업을 벌이던 군산시 오식도동 한 야산에서 고 양의 시신을 발견했다. 당시 시신은 쓰러진 나무 밑에 수건으로 덮여 있었다. 시신이 발견된 곳은 고 양이 살던 전주 집에서 차로 50여 분 거리다.

경찰은 정밀 감식을 통해 고 양의 사인을 확인할 예정이다.

앞서 경찰은 전날 오후 고 양의 친부 고모 씨로부터 “아이가 숨져서 군산 야산에 버렸다”는 자백을 받고 밤 10시부터 본격적인 수색 작업에 들어갔다. 하지만 고 씨는 범행 동기와 공모 여부, 유기 수법 등에 대해 입을 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 양의 실종 수사는 고 씨의 내연녀 이모 씨가 8일 “밖에 나갔다가 집에 돌아오니까 아이가 없어졌다”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인력 3000여 명과 수색견, 헬기 등을 동원해 고 양이 실종된 원룸 주변을 수색하는 한편, 부모 진술을 완전히 신뢰할 수 없다는 판단에 가족을 대상으로도 수사를 진행했다.

네티즌은 고준희 양의 사망 소식에 침통해하는 한편, 범인이 친부였다는 사실에 경악하는 모습이다. 네이버 아이디 ‘tlst****’는 “정말 아버지라는 말도 아깝네요. 어떻게 딸의 시신까지 유기하면서 실종 신고를 하고 저리 떳떳이 살 수 있었을까요”라며 고 양의 친부를 향해 분통을 터뜨렸다. 아이디 ‘love****’는 “고준희 양 사망에 대해 진짜 누가 죽였는지 등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 또 친부라는 사람은 준희 양을 죽이지 않고 시신 유기만 했다고 발뺌할까 걱정된다”라고 우려했다. 아이디 ‘griu****’는 “무서운 세상이구나! 자식을 지켜야 할 아버지가 딸을 죽이다니. 고준희 양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애도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선우은숙, 이영하와 이혼 후 괴소문으로 곤혹…재벌과 재혼설 “대인기피증까지 왔다”
  • 2
    [프리미어12] 한국 일본 야구, 오늘(17일) 결승전…중계는 어디서?
  • 3
    '여우티 9900원' 티트리트 여우티 1만8500원→9900원, 할인 화제

사회 최신 뉴스

  • 1
    페낭 현지인도 기피?…"백종원 못찾아" '과일의 왕'인가 '악마의 과일'인가
  • 2
    김원효 부친상 속 미담…심진화 향한 배려, "며느리 대신 ○○라고"
  • 3
    “홍콩 시민들, 영화 ‘택시운전사’ 보며 한국 민주화 존경...홍콩과 연대해달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