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김현수 보상선수로 유재유…두산 베어스 "어린 나이에 1군 경험도 있어" 만족

입력 2017-12-28 09:40

제보하기

(출처=LG 트윈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자유계약선수(FA) 신분으로 이적한 김현수의 보상선수로 우완 유망주인 유재유를 지명했다.

두산 베어스는 "LG 트윈스로 이적한 김현수의 보상선수로 우완 투수 유재유를 지명했다"고 27일 밝혔다.

유재유는 LG 트윈스의 유망주였다. 충암고 출신인 유재유는 2016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 7순위로 LG 트윈스에 입단했다. 키 183cm, 몸무게 87kg의 건장한 신체조건에 최고 구속 148km의 빠른 공이 강점인 유재유는 고교 시절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유재유의 영입은 두산 베어스에 득이 될 전망이다. 두산 베어스는 야수가 풍부한 반면 투수 선수층이 얇다. 특히 1라운드급 신인이나 유망주를 데려오려면 어느 정도 출혈이 동반된다. 하지만 두산 베어스는 FA 계약으로 김현수를 보내면서 유재유를 데려온 셈.

김태룡 두산 베어스 단장은 "우리가 그간 몇 년 동안 상위권에 있어 신인 지명에서 앞 순위 투수를 놓치는 경우가 많았다"며 "유재유는 어린 나이에 1군 등판 경험도 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유재유는 성장 속도도 빠를 것"으로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 3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사회 최신 뉴스

  • 1
    '34주 태아 살인' 의사 징역 3년 6개월…"생명 존엄하고 고귀"
  • 2
    인권위 "성소수자 유권자 투표 때 성별로 차별받지 않아야"
  • 3
    경기도, 연구개발비 부정 업체 '지원사업 영구퇴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